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누구보다 명예로웠던 군인을 짓밟은 대한민국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8 17:17
 
 
지난 17일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에게 보국훈장을 수여하기로 의결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황 전 총장은 더이상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지 않다고 합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황 전 총장은 1978년부터 2015년까지 37년간 대한민국 영해 수호를 위해 목숨 바쳐 일한 참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방산비리 수사가 한창이던 2015년 2월 황 전 총장은 군복을 벗어야만 했습니다
 
각 군의 참모총장 교체는 4월이나 9월에 이뤄지는 것이 통상 관례임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결국 전역 후 두 달 만에 통영함 납품 비리 혐의로 검찰에 구속기소됐습니다.
 
게다가 세월호 사고 당시 구조함인 통영함이 투입되지 못한 이유가 그의 탓이라며 손가락질 받았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1심과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세월호 사고 때도 세간의 비난과는 달리 통영함이 출동하지 못한 것은 황 전 총장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황 전 총장은 소식을 접하자 마자 상부가 그의 명령을 제지했음에도 불구하고 두 차례나 통영함을 출동시키라고 명령했던 것으로 밝혀졌죠.
 
재판이 진행되는 사이 옥바라지와 송사비용으로 인해 황 전 총장의 집안은 풍비박산이 났습니다.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것은 물론 직장을 다니던 딸은 퇴직금을 정산해 돈을 보태야 했죠
 
교도소 내에서도 황 전 총장은  치욕적인 대우를 받았습니다. 일평생을 국가를 위해 헌신한 군인에 대한 예우는 찾아볼 수 없었죠.
 
검찰이 무심코 휘두른 칼날에 ‘매국노’라는 낙인이 찍힌 군인은 37년 간 쌓아 올린 명예를 한순간에 잃어버렸습니다.
 
`명예를 먹고 산다`는 군인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앗아간 겁니다.
 
매 순간 명예로웠던  한 군인의 명예를 빼앗고 이제와서 훈장 하나 쥐어준다는 정부
 
대한민국은 그 누구보다  조국을 사랑했던 군인을 잃었습니다.

기획: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구성: 김민표 인턴 kim.minpyo@joongang.co.kr
디자인: 서예리 인턴 seo.yeri@joongang.co.kr

 
▶중앙일보 페이스북 '좋아요'를 누르고 더 많은 기사를 만나보세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