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연 SNS에 악플 남긴 네티즌의 사과문, 알고 보니 조롱?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8 16:16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소녀시대 태연의 인스타그램에 악플을 달아 비난을 받았던 네티즌이 조롱조의 사과문을 올려 비판받고 있다.
 
17일 인스타그램 사용자 ‘onlykimjion(온리김지온)’은 태연에게 악성댓글을 작성해 많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고 그 이후에 자신의 계정에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소녀시대 태연을 사랑하는 팬분들과 불쾌하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부분에서 조심하는 온리김지온이 될게요~!!!”라고 남겼다.
 
하지만 이마저도 진정성 없이 연예인들의 사과문을 베낀 것으로 보여 비판을 받고 있다. 첫 번째 사과문은 ‘EXO’ 멤버 찬열이 작성했던 사과문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또한 두 번째로 올린 사과글도 과거 태연이 썼던 글을 그대로 베낀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사과문마저도 태연과 다른 팬들을 우롱하기 위해 작성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면서 팬들의 분노는 더욱 커져가고 있다.
 
한편 온리김지온이 태연의 인스타그램에 “쌍수코 망해서 흘러내리는 얼굴 작작 올리고 홍보나 해” 등의 악플을 남겼고 태연이 “응. 거울봐”로 맞받아쳐 주목 받은 바 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