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0대 남성, 술에 취해 광화문광장 세월호 리본에 소변…“노상방뇨에 대한 과태료 부과 예정”

중앙일보 2017.01.18 15:43
술에 취한 40대 남성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대형 세월호 리본에 소변을 봤다.

18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세월호 리본에 소변을 본 것으로 신고된 A(43)씨는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길에 요의를 참지 못하고 택시에서 내렸다.

택시가 광화문광장 주변에 멈춰 서자 A씨는 택시에서 내려 광장에 설치된 대형 세월호 리본에 소변을 봤다. 그러한 모습에 놀란 시민들은 A씨 주변에 모여들었다. 이에 당황한 A씨는 고성을 질렀다.

결국 행인 B(57)씨와 시비가 붙었고 이 시비는 곧 몸싸움으로 번졌다.

소변을 본 A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에 취해 있어서 소변을 본 곳이 세월호 리본인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쌍방을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서로 몸싸움을 벌였기 때문에 두 사람 모두 입건됐다”면서 “A씨에게는 추가로 노상방뇨에 대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