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엉터리 문재인 물리쳐야 한다"

중앙일보 2017.01.18 15:41
대선 출마를 예고한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18일 야권 대선 유력주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엉터리 세력을 물리쳐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대구 수성대학교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구시당 창당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군 복무기간을 21개월에서 1년으로 단축하겠다고 한다. 1년으로 나라를 어떻게 지키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보수가 저런 엉터리 소리를 하는 후보에게 정권을 내줘서 되겠는가”라며 “엉터리 세력을 물리치도록 당원 동지들이 도와달라”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대구·경북(TK) 지역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대한 지지성향이 강하다는 것을 감안한 듯 이날 “끝까지 남아 새누리당을 개혁하고 뼛속부터 바꾸고 싶었다. 그러나 인적청산 하나 못하는 새누리당에 더 이상 희망이 없었다”며 “이제 의미있는 새 출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바른정당 지지도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고, 대구에는 '주호영·유승민밖에 없다'고 하지만 하나도 두렵지 않다”며 “바른길을 간다면 언젠가는 대구 시민들이 지지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도 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 유 의원은 “다음 주에 대선 출마를 한다”며 “대구의 아들 유승민이 이번에 큰 일을 할 수 있도록 동지여러분과 같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