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멕시코 마약왕 "교도관이 몸 더듬는다"…성추행 피해 주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8 14:35
[AP]

[AP]

멕시코 마약왕으로 불리는 호아킨 구스만이 수감 중인 감옥 교도관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멕시코 현지 언론은 17일(현지시간) 구스만이 감옥에서 몸수색 등 점검 과정에서 한 교도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구스만의 변호사 중 한 명인 실비아 델가도 변호사는 "구스만이 자신의 수감을 담당하는 한 교도관이 이상한 점을 살피기 위해 몸수색을 하는 대신 성적인 의도를 갖고 몸을 더듬어 불쾌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구스만은 또 자신이 교도소에서 받는 대우가 학대 수준을 넘어선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