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반기문, 활동비 필요해 입당…상식이하”

중앙일보 2017.01.18 13:29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설 명절 이후 입당 발언에 대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는 “반 전 총장은 대권행보를 하는데 활동비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설 이후 기성정당에 간다고 한다. 이해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반기문 동생 미얀마 사업은 국제사회의 망신사
…친족비리가 고구마 줄기 같아”

추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활동비가 필요해 정당에 가는 것은 지도자에게 듣지 못한 말이다. 어떤 비전, 철학이 아니라 정당이 현금 인출기도 아니고 필요에 따라 돈을 이유로 움직이는 것은 우리나라 정치 수준을 먹칠하는 상식 이하 발언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경찰과 국방부, 외교부가 3부 요인에 버금가는 특혜를 반 전 총장에게 제공했다. 반 전 총장은 귀국일성으로 서민 운운하더니 박근혜 정권의 ‘반기문 띄우기’에 편승해 온갖 특혜 특권 누리는 것 아닌가”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또 “반 전 총장의 동생이 유엔 대표단의 직함을 달고 미얀마 사업을 한 것은 국제사회의 망신사”라며 “특히 총장의 지위를 이용했다는 점에서 현재 박근혜 대통령의 부패 이어달리기 아닌가 국제사회가 주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반 전 총장 친족비리는 고구마 줄기처럼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잔불도 정리 못 하는 사람이 국내 와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다. 탄핵 후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국민을 어떻게 보는 건가”며 “잔불부터 먼저 정리하기 바란다”고 발언했다.

김영주 민주당 최고위원도 “반 전 총장이 ‘당이 없으니 돈, 세력, 경험이 부족해 아주 힘들다’고 했다. 지난달 퇴임 기자회견에서는 ‘정당이 무엇이 중요하냐’고 했는데 한 달 만에 말을 바꾼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정당을 자신의 대선 행보에 돈과 조직을 대는 도구로 여기는 인식에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김 위원은 "볼썽사납게 반기문 영입 경쟁을 벌이고 있는 정당들에게 ‘돈과 조직을 준비하라’는 것으로 들린다. 높은 자리에서 의전 받는 데 익숙해져 이제는 정당을 자신의 의전조직 취급하는 것인가. 반 전 총장께 돈과 조직 타령을 하기 전에 대한민국 헌법부터 읽어보시기를 권한다”고도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