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반기문, 너무 열심히 하셔서 조기 방전될까 걱정”

중앙일보 2017.01.18 13:06
심상정 정의당 대표(사진)가 일부 대선주자들에 대해, 반기문 전 유엔 총장은 출마를 안하길 권하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는 과감한 개혁을 요청했다.

심 대표는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범여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 전 총장에 대해 “너무 열심히 하셔서 조기 방전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정치루키라 본격적 검증도 시작되지 않았는데 온갖 논란과 구설에 휩싸여 완주하실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반 전 총장은 출마를 안 하길 권한다”며 “유엔 사무총장 이력을 대권 욕심에 소비하지 말고 국가 외교를 위해 써달라”고 조언했다. 또 “대권 욕심에 소비하는 것이야말로 외교적 망신이고 국가적 손실”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야권잠룡인 문 전 대표에 대해서는 “훌륭한 분이고 국민도 대체적으로 우호적인 평가를 하고 계시다”며 “다만 국민을 믿고 좀 더 과감하게 개혁을 밀고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아울러 이번에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절차를 밟게 되면서 ‘여성 대통령’에 대한 편견이 우려되지 않느냐는 데에는 “과거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이 광주 시민을 학살했을 때 ‘남성 대통령은 더 이상 뽑지말자’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이번에 박 대통령의 실패는 박정희 대통령 딸 박근혜의 실패이지, 여성 대통령의 실패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오는 19일 대선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