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박근혜ㆍ이명박 정권의 부활” 비판에 이동관 “노무현은 성공했나”

중앙일보 2017.01.18 12:33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중앙포토]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집권이 박근혜ㆍ이명박 정권의 부활”이라고 비판한 가운데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사진)이 “폐족 선언까지 한 노무현 정권은 성공한 정권이었는가”라고 반발했다.

“백설기에 콩이 몇 개 있다고 해서
그걸 콩떡이라고 얘기할 수는 없다
…콩이 조금 있는 백설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행보를 돕고 있는 이 전 수석은 18일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사실 야당 쪽 입장에서는 당연히 제기할 수 있는 프레임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이 언급했다.

이 전 수석은 노무현 정권을 두고 “5년 동안 대립과 갈등, 그리고 끊임없이 싸움질하다가 끝난 정권이라는 인식이 국민 기억에 남아 있다”며 “여러 가지 불행한 일도 있고 해서 ‘폐족 선언’까지 했었다”고 비판했다.

또 “백설기(반 전 총장 지원 그룹)에 콩(친이계 출신)이 몇 개 있다고 해서 그걸 콩떡이라고 얘기할 수는 없다”며 “콩이 조금 있는 백설기”라고 비유했다.

이 전 수석은 “저희 같은 경우 박근혜 정권 재창출했다는 책임 문제를 추궁 받고는 있지만 이 정부의 실패와는 사실은 관계가 없다”면서 “지금 심지어 노무현 때 분들 중에서 당시 뇌물 수수로 처벌받았던 분 중 어느 분은 지금 대선후보 하겠다고 나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날 반 전 총장의 김해 봉하마을 방문에 야권 지지자들이 배신자라는 비판을 쏟아진 것과 관련해 “사실 어느 정도는 예상했던 일”이라면서도 “참배하러 오는 분한테 모욕적 언사라고 하는 것은 정치 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전 수석은 “예를 들어 지난번에 문재인 전 대표가 대구 갔다가 박사모 분들한테 20분 갇혀서 고생하지 않았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 “그런 것을 역지사지하는 입장과 금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런 식으로 분노를 아주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정치는 정치발전의 큰 장애”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반기문 전 총장 측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의 사전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 전 수석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금 보수의 다른 대안이 없고 개인적 연도 있고 해서 도와주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니까 하여튼 신중하게 잘 도와드리라’고 말씀했다”고 말했다.

이 전 수석은 마포에 사무실을 두고 활동하는 반 전 총장의 ‘실무준비팀’에 대해 “엄밀히 말하면 ‘임시 비서실’”이라며 “설을 전후로 전체적인 조직 정비가 크게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