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자율주행 연구사 에이텍, 성남 판교제로시티에 연구시설 추진

중앙일보 2017.01.18 11:46
중국 에이텍이 바이두와 개발한 자율주행차 EQ. [사진 경기도]

중국 에이텍이 바이두와 개발한 자율주행차 EQ. [사진 경기도]

중국 자율주행차 연구사인 에이텍(Atech Automotive)이 경기도 성남 판교제로시티에 연구개발(R&D)시설을 짓는 방안을 추진한다. 에이텍은 중국 5대 자동차 제조사 중 한곳인 체리자동차(Chrey Automobile)의 자회사다. 경기도는 18일 오전 에이텍과 이런 내용 등을 담은 판교제로시티 조성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에는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천저젠 에이텍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에이텍은 판교제로시티에 자율주행 연구시설을 설치하고 한국시장에 특화된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MOU단계라 연구소 규모 등은 아직 구체화되지 않았다. 경기도는 자율주행차 운행에 필요한 충전·통신시설, 고밀도 전자지도 등 인프라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현재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협업해 전자지도 구축사업을 벌이고 있다.

에이텍은 경기도가 추진하는 자율주행차 경주대회에 체리자동차와 함께 참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또 판교제로시티에 도입되는 자율주행 셔틀의 제작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에이텍은 지난해 중국의 대표 인터넷 기업인 바이두와 자율주행차 이큐(EQ)를 개발해 도로 운행에 성공한 바 있다. 에이텍은 국내 정보통신 기업이 입주될 판교제로시티 내 연구개발시설로 해외진출 교두보를 삼겠다는 전략을 세웠다고 한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체리자동차의 자율주행 연구개발 기술을 선도하는 에이텍의 판교 진출을 계기로 도내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과 중국 기업간 교류가 더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판교제로시티는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43만2000㎡에 750여 개 첨단기업이 들어서고, 4만여 명이 근무하게 될 미래도시다. 도는 이곳에 5.6㎞의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조성해 일부 구간에 12인승 자율주행 셔틀을 운행할 계획이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