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관용 경북도지사…"독도 소녀상, 신중하게 고려해야"

중앙일보 2017.01.18 11:32
김관용 경북도지사. [사진 프리랜서 공정식]

김관용 경북도지사. [사진 프리랜서 공정식]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최근 경기도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독도 소녀상 설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 지사는 18일 도청 브리핑 룸에서 가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의 '독도 일본 영토' 망언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에서 "소녀상 설치는 찬성하지만, 독도 소녀상 설치는 신중하게 고려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서 "소녀상 설치 장소는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도는 이날 도청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의 '독도 일본 영토' 망언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김 지사는 성명을 통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터무니없는 망언을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김 지사는 "이는 과거 제국주의적 침략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명백한 증거로 시대착오적 망동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은 국내 정치상황이 어려울 때마다 독도에 대한 침탈야욕을 드러내는 야만적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날인 17일 독도에 위안부 소녀상을 건립하려는 한국 내 움직임에 대해 질문받은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입니다. 이런 입장에서도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