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관용 경북지사 일 외무상 망언 엄중 경고

중앙일보 2017.01.18 11:01
"일본은 독도 침탈을 즉각 중단하라."
경상북도는 1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독도 일본 영토' 망언에 성명을 내고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김관용 지사는 이날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한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터무니없는 망언을 하고 있다"면서 "이는 과거 제국주의적 침략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명백한 증거로 시대착오적 망동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일본은 국내 정치 상황이 어려울 때마다 독도에 대한 침탈 야욕을 드러내는 야만적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분연히 맞설 것임을 천명한다"며 엄중 경고했다.

안동=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