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무원·경찰·교사 등 공공부문 일자리 1만7000명 3월까지 조기채용

중앙일보 2017.01.18 07:47
[사진 기획재정부 보도자료 캡처]

[사진 기획재정부 보도자료 캡처]


올해 3월까지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 1만7000명 규모 일자리가 조기에 채워진다. 모든 부처에는 국장급 일자리 책임관을 지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18일 올해 첫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017년 고용여건 및 일자리 중심 국정운영 추진방향’을 의결했다. 정부는 1분기 고용 여건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20조원 규모 경기 보강, 31% 수준의 1분기 재정 조기집행으로 경기 위축 흐름을 조기에 막는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일자리 예산의 33.5%를 1분기에, 62.7%를 상반기에 집행하고 185개 일자리 사업을 정밀 평가해 통합하고 효율화한다. 6만명 이상 규모 공공부문 연간 신규채용 계획을 1분기 27%, 상반기 49%를 조기 시행한다. 국가·지방직 공무원과 경찰·해경, 교사·교직원이 대상이다. 또 모든 부처에 국장급 일자리 책임관을 지정하고 책임관회의를 통해 일자리 정책 발굴·협의하며 이행 사항을 점검하기로 했다.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직격탄을 맞은 화훼·과수·외식 산업을 키우기 위해 3월 안으로 발전 전략을 세우기로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