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려장 시키자는 거냐!", 표창원의 '대통령 정년 65세' 주장에 야권에서도 비판

중앙일보 2017.01.18 06:46
표창원(맨앞)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8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중앙포토]

표창원(맨앞)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8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중앙포토]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공직자의 정년을 최장 65세로 하자”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야권에서도 비판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프랑스 드골이나 영국 처칠 같은 사람은 70세가 넘어서도 대통령과 총리로 큰 일을 해냈다”며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가 있느냐”고 비판했다고 조선일보가 18일 보도했다. 김 전 대표는 또 “65세 넘은 사람은 고려장 시켜야 한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17일 조선일보 측에 “2004년 총선 당시 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이 했던 노인 폄훼 발언 논란처럼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문병호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대선을 앞두고 친문 진영의 세대 갈라치기 전략이 표출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야권 대선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도 17일 표 의원 발언에 대한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피선거권을 65세로 제한하자도 하는 것은 좀 아니다. 생물학적 연령으로 사람을 판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 각 지역 복지관에 가보면 젊은이처럼 보이는 분들이 ‘내 나이가 70세’라고 한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통령ㆍ장관ㆍ국회의원ㆍ지방자치단체장을 포함한 모든 공직에 정년 도입이 꼭 필요하다. 공직 경험자 분들이 어른으로서 일선에서 물러나 계셔야 이해 관계에서 자유롭게 중재할 수 있고 비로소 나라가 안정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