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개방·협력하라”…자유무역 수호자 나서

중앙일보 2017.01.18 02:53 종합 1면 지면보기
시진핑(習近平·얼굴) 중국 국가주석이 자유무역 수호자로 나섰다. 시 주석은 17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기조 연설자로 나서 “전 세계가 직면한 모든 문제를 세계화 탓으로 돌릴 수 없다”며 “글로벌 리더들은 개방과 협력을 밀어붙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동·아프리카 난민 유입은 시장 개방이 아니라 전쟁과 혼란 때문이며, 평화를 약속하고 안정을 회복하는 데에 해법이 있다”고 단언했다.

다보스포럼서 보호주의 비판
미 우선주의 트럼프 겨냥 압박

시 주석은 “보호 주의는 스스로를 어두운 방에 가두는 것과 같다”며 “문 밖에 비바람이 불겠지만 빛과 공기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시장은 언제나 열려 있으며 다른 국가들도 문을 열어두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시 주석의 연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당선인을 겨냥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걸고 보호무역주의를 주창하고 있다.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처음으로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시 주석의 연설에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은 “다보스에 내린 햇빛”이라고 찬사했다.
 
관련 기사

다보스=문희철 기자, 서울=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