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맹 중요성 잘 아는 틸러슨, 한국의 훌륭한 친구 될 것”

중앙일보 2017.01.18 02:44 종합 4면 지면보기
미국 굴지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존 햄리(66·사진) 소장은 렉스 틸러슨(64) 국무장관 후보를 가장 잘 아는 인물로 손꼽힌다. 동년배로서 CSIS의 이사회 멤버인 틸러슨과 오랜 기간에 걸쳐 다양한 현안과 정책을 터놓고 상의해 온 사이다. 그는 1990년대 중·후반 국방부 차관과 부장관을 지내며 일선 지휘관이었던 동갑내기 제임스 매티스(66) 국방장관 후보와도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향후 외교 방향에 대해 “솔직히 지금으로선 알 수가 없다”면서 “하지만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국의 ‘훌륭한 친구(grand friend)’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틸러슨의 한반도 정책을 어떻게 예상하나.
“틸러슨은 최고의, 최상의 국무장관이 될 것이다. 그는 모든 문제에 명쾌하고 분석적 관점에서 접근할 것이다. 그는 미국적 가치와 동맹의 중요함에 대해 깊은 존경을 갖고 있다. 난 개인적으로 그가 한국에 대해 최고의 존경심을 갖고 있는 걸 알고 있다. 틸러슨에 대해선 아무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나머지 외교안보 라인을 보면 군인 출신, 아시아 비전문가가 많아 제대로 한반도 정책을 다룰 수 있겠는가.
“분명한 건 매우 뛰어난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을 지명했다는 것이다. 그들(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은 성품이나 평판 모두 뛰어난 일류다. 트럼프는 한국에 대한 백그라운드(배경지식)가 없지만 두 각료는 매우 구체적으로 알고 있다. 그들은 미국의 향후 외교안보 정책을 전통적인 방식으로 유지할 것이다. 그들은 북한을 ‘반역적 정부’로 여기고 있다.”
한국에선 트럼프 정권이 들어서면 통상 압력이 높아지고,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며 미군 철수로까지 이어질까 우려한다.
“그 세 가지 카테고리 안에 (한·미 관계가) 갇히지 않을 것으로 본다. 우리는 한·미 동맹을 계속 끌고 갈 것이다.”
하지만 트럼프는 요즘 미 기업이 아닌 외국 기업에도 경영 간섭을 한다.
“일부 미 기업들이 트럼프 요구를 따르고 있지만 다른 기업들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이 우려하는 건 알지만 조금 더 참을성 있게 기다려 볼 것을 권하고 싶다.”
트럼프의 외교 관련 발언을 보면 늘 오락가락하는 느낌이다.
“ 솔직히 말하면 ‘우리도 모른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러시아에 부드러운 듯 보이지만 그의 각료들은 러시아에 부드럽지 않다. 트럼프가 어떻게 행동할지 앞으로 수개월 동안 (누구도) 모를 것이다.”
관련 기사
 
오바마와 너무나 다른 대통령인데.
“오바마는 지적이며 관념적으로 생각한다. 트럼프는 지적이지 않으며 거래의 관점에서 생각한다. 트럼프는 힘 있는 지도자가 될 것이지만 전략적 사고를 지니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 많은 부분을 각료들에게 의존하게 될 것이다.”
트럼프가 당신에게 조언을 구한다면 .
“난 트럼프를 모른다. 따라서 내게 조언을 구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조언을 하게 된다면 이렇게 말하고 싶다. ‘ 우리에겐 아시아에 많은 친구가 있다. 따라서 당신은 그들(아시아 우호국가), 그리고 그들이 미국에 대해 갖고 있는 우정과 기대감을 존경해야 한다’고 말이다.”
◆존 햄리
미국 의 안보·외교 정책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세계적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부 회계감사관(차관급)과 부장관을 지냈던 안보 전문가다. 오바마 정부에선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의 후임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존 햄리 미 CSIS 소장 인터뷰
“트럼프 외교방향, 지금은 알 수 없어
각료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될 것
기업 정책도 참을성 있게 기다리길”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