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구 5000만 지키자] ‘더 낳은 우리 아이, 더 나은 우리 미래’…‘콩당콩당 아가박동, 두근두근 벅찬감동’

중앙일보 2017.01.18 02:30 종합 14면 지면보기
인구보건복지협회와 중앙일보는 지난해 저출산 극복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표어 공모전을 실시했다.

인구협·본지 ‘저출산 극복’ 표어 공모
총 3236개 작품 중 6개 수상작 선정
아빠 육아 참여 권유하는 내용 많아

우수상에는 ‘더 낳은 우리 아이, 더 나은 우리 미래’가 선정됐다. 3명이 동일한 내용의 표어로 각각 응모했다. 장려상은 ‘집집마다 유모차, 나라행복 견인차’를 포함해 ‘방긋방긋 우리아기 출근퇴근 하하호호’ ‘혼자하면 힘든 육아, 함께하면 든든 육아’ ‘자녀는 행복에너지, 한 번 더 충전하세요’ ‘콩당콩당 아가박동, 두근두근 벅찬감동’ 등 5개 작품이 수상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9일~12월 8일 인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총 3236개의 표어가 출품됐다. 인구협회는 자체 심사를 통해 다른 공모전 입상작과 같거나 유사한 작품을 제외하고 479개를 선별했다. 이 중 33개 작품이 2차 전문가 심사를 통과했다. 최종 심사에선 저출산의 심각성과 남성의 육아 참여, 결혼·출산의 행복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참신성과 독창성을 갖춘 표어 6개를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우수상 3명과 장려상 5명에게는 1인당 상금 100만원과 50만원씩이 각각 수여됐다.

수상작에 포함되진 않았지만 ‘출산휴가는 당연휴가, 육아휴직은 당연휴직’처럼 일·가정 균형 제도의 활성화를 강조하는 작품이 많았다. 또 ‘혼자하면 육아전쟁 함께하면 행복육아’처럼 아빠의 육아 참여를 독려하는 작품들도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아쉽게 수상작에 뽑히지는 못했다. ‘아이가 주는 기쁨, 평생 받는 행복연금’ 같은 자녀 양육의 기쁨을 강조하거나, ‘붕어빵! 먹지만 마세요. 낳아주세요. 나 닮은 붕어빵’ 같은 재치 있는 응모작도 많이 눈에 띄었다.
관련 기사

최종 심사에는 이재인 전 한국보육진흥원장, 김영기 브랜드앤컴퍼니 대표이사를 비롯해 김윤섭 숙명여대 미대 교수, 지준형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서정애 인구협회 사업홍보실장, 신성식 중앙일보 복지전문기자 등 6명이 참여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추인영·서영지·정종훈 기자 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