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리핀 경찰 3명 낀 일당, 한인 사업가 살해

중앙일보 2017.01.18 02:18 종합 12면 지면보기
외교부 당국자는 17일 “지난해 10월 18일 필리핀 앙헬레스의 자택 인근에서 납치된 한국인 사업가 지모(53)씨가 살해됐다는 사실을 필리핀 경찰청으로부터 16일 통보받았다”고 발표했다.

가짜 영장 제시한 뒤 납치 살해
가족에겐 사망 숨기고 억대 챙겨

현지 경찰 조사 결과 범행에 연루된 용의자는 8명이며, 이 중엔 현직 경찰관 3명과 전직 경찰관 1명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을 주도한 경사급 현직 경찰관 A씨 등 일당은 사건 당일 “마약 관련 혐의가 있으니 조사해야 한다”며 지씨를 유인했다. 이어 A씨는 가짜 압수수색영장을 제시한 뒤 지씨를 차량에 태우고 현장을 떠났다. 지씨는 A씨와 안면이 있는 사이였고 영장까지 보여줬기 때문에 별 의심 없이 순순히 연행에 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범인들이 사건 당일 차량 안에서 지씨를 살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은 지씨가 숨지자 전직 경찰관 B씨가 운영하는 화장터에서 시신을 소각했다.

이어 범인들은 지씨가 이미 숨진 뒤인 10월 30일 지씨 가족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거액을 요구했다. 지씨 가족들은 현지 경찰에 알리지 않고 범인들에게 억대의 몸값을 건넸지만 일당은 돈을 받은 뒤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최근 필리핀 경찰이 경장급 용의자로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받으면서 사건의 전모가 밝혀졌다고 한다. 주범 A씨는 현재 제한적 구금 상태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