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 선물 특집] 생약성분의 여성 갱년기 치료제, 효과·안전성 입증

중앙일보 2017.01.18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여성갱년기 치료제 ‘훼라민큐’는 생약성분으로 호르몬제가 아니면서도 이와 거의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 호르몬제가 유발할 수 있는 유방암, 심혈관 질환 등의 부작용이 없는 것이 장점이다. [사진 동국제약]

여성갱년기 치료제 ‘훼라민큐’는 생약성분으로 호르몬제가 아니면서도 이와 거의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 호르몬제가 유발할 수 있는 유방암, 심혈관 질환 등의 부작용이 없는 것이 장점이다. [사진 동국제약]

다가오는 설날 명절에는 어머니께 건강을 챙겨드리는 선물을 추천한다. 고향에 계신 어머니나 주변 어르신을 위해 부작용이 적고 효능·효과를 입증 받은 생약성분의 의약품은 효도 선물이 된다.

동국제약의 ‘훼라민큐(Q)’는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받은 생약성분의 일반의약품 여성갱년기 치료제다. 특히 안면홍조·발한·우울감 등 갱년기 증상을 겪는 여성을 위해 개발됐다. ‘훼라민큐’는 ‘서양승마(블랙코호시)’와 ‘세인트존스워트’의 생약 복합성분으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일반의약품이다. 1940년대 독일에서 최초로 개발되어 현재 미국과 유럽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어 안정성도 충분하게 입증됐다.

‘훼라민큐’는 호르몬제가 아니면서도 이와 거의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 호르몬제가 유발할 수 있는 유방암이나 심혈관 질환 등 부작용이 없는 것이 장점이다. 따라서 일반 갱년기 여성은 물론 체질에 따라 호르몬제 복용이 불가능하거나 호르몬제 복용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는 여성도 생약성분인 ‘훼라민큐’를 통해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국내서도 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 등 7개 대학병원을 비롯 해외의 여러 임상연구를 통해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훼라민큐’를 8주간 복용 시, 안면홍조·발한·우울감 등 여성 갱년기의 신체적·정신적 증상에 대해 80% 이상의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심한 안면홍조 증상에는 86.4%의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훼라민큐는 원료부터 제품까지 엄격한 기준에 의해 관리되는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며 “효과적인 갱년기 관리를 위해서는 초기부터 안전하고 효과있는 제품을 선택해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