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렌드] 시간이 지날수록 빛이 난다, 한정판 위스키

중앙일보 2017.01.18 00:01 강남통신 6면 지면보기
컬렉션·주(酒)테크 수단으로 인기 … 한 병 7억원에 거래되기도 
맥캘란의 6가지 철학을 담은 `맥캘란 라리끄`? 시리즈. 1 맥캘란 라리끄 -‘최상의 오크통’(Exceptional Oak Casks), 고가의 쉐리 오크통에서 숙성. 2 맥캘란 라리끄 -‘천연 색상’(Natural Colour), 오크통 숙성을 통해 천연 황금색 유지. 3 맥캘란 라리끄 -‘최상의 컷’(Finest Cut), 2차 증류 마친 증류액 중 최상 16%만 오크통에 담기. 4 맥캘란 라리끄 -‘소형 증류기’(Curiously Small Stills), 증류기가 작을수록 구리 면에 많이 닿아 순수한 증류액 만들어. 5 맥캘란 라리끄 -‘이스터 엘키스 하우스’(Spiritual Home), 맥캘란 상징이자 방문객 센터인 ‘이스터 엘키스 하우스’. 6 맥캘란 라리끄 -‘탁월한 맛과 향’(Peerless Spirit), 완벽한 숙성 순간을 포착해 최상의 위스키 창조.

맥캘란의 6가지 철학을 담은 `맥캘란 라리끄` 시리즈. 1 맥캘란 라리끄 -‘최상의 오크통’(Exceptional Oak Casks), 고가의 쉐리 오크통에서 숙성. 2 맥캘란 라리끄 -‘천연 색상’(Natural Colour), 오크통 숙성을 통해 천연 황금색 유지. 3 맥캘란 라리끄 -‘최상의 컷’(Finest Cut), 2차 증류 마친 증류액 중 최상 16%만 오크통에 담기. 4 맥캘란 라리끄 -‘소형 증류기’(Curiously Small Stills), 증류기가 작을수록 구리 면에 많이 닿아 순수한 증류액 만들어. 5 맥캘란 라리끄 -‘이스터 엘키스 하우스’(Spiritual Home), 맥캘란 상징이자 방문객 센터인 ‘이스터 엘키스 하우스’. 6 맥캘란 라리끄 -‘탁월한 맛과 향’(Peerless Spirit), 완벽한 숙성 순간을 포착해 최상의 위스키 창조.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다. 그래서 더 매력적이다. 한정판 얘기다. 옷·시계뿐 아니라 술도 한정판이 대세다. 한 병에 수천 만원에 달하는 한정판 고급 위스키를 누가 살까 싶지만 오히려 소장 가치가 높아 컬렉션이나 재테크 수단으로 점점 더 인기를 끌고 있다.

한정판 위스키는 시간이 지날수록 가치가 높아진다. ‘남들이 갖지 못한 것을 갖고 싶다’는 소장 욕구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외국에선 이미 재테크, 아니 주(酒) 테크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유럽 최대 규모의 온라인 위스키 거래 사이트인 위스키 익스체인지(www.thewhiskyexchange.com)만 봐도 한정 판 고급 위스키는 출시 이후 시중 거래가격이 매년 10~20% 정도 올라가는 걸 알 수 있다. 희소성이 있는 50년 이상 숙성 원액을 담았다면 가치는 더 높아진다.
‘맥캘란 라리끄’ 크리스탈 디켄터는 모든 공정을 수작업으로 한다.

‘맥캘란 라리끄’ 크리스탈 디켄터는 모든 공정을 수작업으로 한다.

크리스탈 공예가가 디켄터에 한정판 번호를 새기고 있다. ?

크리스탈 공예가가 디켄터에 한정판 번호를 새기고 있다. ?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과 프랑스 크리스탈 기업 ‘라리끄’가 함께 만든 ‘맥캘란 라리끄’ 시리즈는 이 사이트뿐 아니라 웬만한 경매회사 사이트에서도 상품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희소성 면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다. 2005년 첫 출시 이후 2년 마다 맥캘란의 6가지 철학 중 한 가지씩을 담아 새 시리즈를 출시해 왔는데 한 시리즈마다 400~470병만 한정판으로 판매했다. 맥캘란을 수입·판매하는 에드링턴 코리아 김주호 대표는 “위스키 중에서도 진귀한 고연산(숙성기간 17년 이상을 일컫는 말) 제품을 엄선해 라리끄가 수공예법으로 만든 디켄터(병)에 담기 때문에 대량 생산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내엔 1~3번째 시리즈는 5병, 이후 4~5번째 시리즈는 각각 10병만 수입됐다. 각 시리즈 가격은 900만~2800만원의 고가였음에도 불구하고 모두 완판됐다. 여기엔 최소 50년 이상 숙성시킨 싱글몰트를 담은 데다 라리끄의 아름다운 디켄터, 한정판이라는 특성이 한몫했다.


 
맥캘란 라리끄의 마지막을 장식하다
라리끄 시리즈 완결판인 ‘맥캘란 라리끄 6피어리스 스피릿’이 국내에 곧 출시된다. 역대 시리즈 중 가장 최고가인 병당 4200만원(700mL)이지만 위스키 컬렉터들의 관심이 뜨겁다. 김 대표는 “지난 10년간 두 명가가 함께 만든 예술작품을 완결짓는 작품인 만큼 국내외 수집가와 감정가의 관심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했다. 이런 자신감엔 이유가 있다. 우선 스코틀랜드 맥캘란 증류소에서도 희귀한 것으로 꼽히는 65년 숙성 원액을 담았다. 위스키 전문가들은 ‘적당한 보디감에 섬세하게 구운 코코아 빈, 블랙 후추 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고 평가했다. 또한 입 머금었을 때 꿀과 다크 초콜릿의 여운이 길고 깊게 감돈다. 오크통 숙성 과정을 통해 자연스러운 황금색과 오크통 특유의 풍부한 향까지 느낄 수 있다.
5억2000만원에 낙찰된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

5억2000만원에 낙찰된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

라리끄가 만든 최고급 크리스탈 디켄터는 제품의 가치를 더했다. 라리끄는 이번에 맥캘란의 ‘한 방울’을 디자인 모티브로 삼아 디켄터 중앙에 표현했다. 그 19세기 부터 맥캘란 병에 상징처럼 새겨 넣은 역삼각형 을 새겼다. 이전 시리즈엔 맥캘란 위스키를 숙성시킨 셰리 크통, 소형 증류기, 맥캘란 위스키 증류소를 상징하는 대저택 ‘이스터 엘키스 하우스’ 등을 모티브로 디켄터를 제작했다.


 
50년 이상 숙성한 원액, 수공예로 만든 병
현재 최고가(7억원) 위스키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맥캘란 M디캔더 임페리얼.

현재 최고가(7억원) 위스키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맥캘란 M디캔더 임페리얼.


해외 경매 시장에선 한정판 위스키가 많게는 수억 원에 낙찰되기도 한다. 맥캘란이 라리끄와 함께 딱 1병만 만든 ‘맥캘란 라리끄 서퍼듀’는 2010년 11월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46만 달러(5억2000만원)에 낙찰돼 세계 최고가 위스키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맥캘란과 라리끄 두 회사는 경매 수익금 전액을 개발 도상국에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는 비영리 자선단체 ‘체리티 워터’에 기부했다. 이후 4년 만에 세계 최고가 위스키 기록이 갱신됐다. 2014년 ‘맥캘란 M디캔더 임페리얼’이 홍콩 소더비 경매에서 7억원에 팔렸고 이듬해 기네스북에 최고가 위스키로 등재됐다. 이 제품은 6L 크기의 한정판 위스키로 4병만 만들었다.

글=송정 기자song.jeong@joongang.co.kr
사진=에드링턴코리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