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조특위, 김기춘 전 비서실장 위증 혐의로 고발

중앙일보 2017.01.17 11:49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17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하기로 했다.

바른정당 소속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특검에서 김 전 실장의 위증에 대한 고발 요청이 공식 공문을 통해 위원회에 도착했다”며 “국조특위 활동이 만료됐기 때문에 특위 위원 전원의 연서를 받아 김 전 실장을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전 실장에 대한 고발건 외에도 청문회 중 위원들로부터 요청된 16개 사안에 대해서도 특검에 별도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대상은 김영재 성형외과 의사의 세월호 참사 당일 진료차트 조작 의혹, 정유라 씨의 이대 부정입학 과정의 부정청탁 및 학칙 개정,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의혹 등이다.

국조특위는 지금까지 청문회 불출석 및 동행 명령 거부 증인 35명과 위증 증인 9명에 대한 고발을 의결했다. 한편 특위 위원으로 활동했던 바른정당 소속 장제원 의원은 “(새누리당의 특위 간사였던) 이완영 의원의 위증교사 의혹은 청문회의 오점이었다”며 “국조특위에서 실체적 진실을 파악하려고 노력하는 데 대해 찬물을 끼얹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