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입 닫은 이영선, 헌법재판관 경고도 안 통해

중앙일보 2017.01.13 02:56 종합 3면 지면보기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왼쪽)이 12일 오전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공개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왼쪽)이 12일 오전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공개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2일 심판정에 증인으로 선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최순실씨의 청와대 출입에 대한 증언을 거부했다. 그는 2014년 11월 촬영된 대통령 의상실 폐쇄회로TV(CCTV) 영상에서 최씨의 휴대전화를 셔츠로 닦아 건네는 모습이 나왔던 인물이다. 당시 최씨의 개인비서였다는 비난을 받았다. 헌법재판관들은 “최씨의 청와대 출입은 (직무상 비밀유지를 해야 할) 국가기밀이 아니니 말하라”고 이 행정관을 추궁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은 이 행정관에게 “본인의 범죄와 연결됐나. 가족과 연결이 됐나. 그게 아니라면 걱정하지 말고 답변하라”고 설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행정관은 “대통령경호법상 소속 공무원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하지 말라고 돼 있다. 다만 비밀 해석상 차이는 있다”고 버텼다. 그러자 박한철 헌재소장이 “본인이나 가족의 형사책임을 질 수 있는 것, 국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면 증언할 의무가 있다”고 경고했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이 행정관은 재판부로부터 위증에 대한 경고도 받았다.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에게 ‘최 선생님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보낸 적이 있느냐”는 이정미 재판관의 질문에 “(정 전 비서관 휴대전화) 문자에 그렇게 나와 있기 때문에 그런 것으로 이해한다”고 답변했다. 이 재판관은 “그 문자는 본인이 차를 타고 (최순실씨와) 함께 들어간다는 것 아니냐. 이는 증인이 최씨를 청와대로 데리고 태워간 적이 없다고 한 증언과 모순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이 행정관이 확실한 답을 안 하자 “태워간 적이 있느냐 없느냐. 위증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정확히 얘기하라”고 되물었지만 “청와대로 출입했느냐 안 했느냐를 묻는다면 말하기 곤란하다”며 입을 닫았다.

이 행정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비와 관련해선 지난 5일 2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온 윤전추 행정관과 같은 답변을 했다. 박 대통령의 의상비를 최씨가 대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으로부터 반으로 접힌 노란 서류봉투를 받았다. 만져보고 돈인 줄 직감했다”고 말했다. 소추위원단이 “검찰 조사에서 ‘의상 대금을 전달한 적 없다’고 진술했다”며 허위증언이라고 지적하자 이 행정관은 “검찰 진술은 경황이 없어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 기본 업무 외 비공식 업무를 담당한 이 행정관은 최씨와는 2012년 대선 전후로 처음 만나 지난해 초에 마지막으로 봤다고 주장했다.

서준석 기자 seo.junsu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