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최순실 태블릿PC는 시제품 아닌 양산품”

중앙일보 2017.01.12 21:14
이규철 특검보가 11일 최순실씨가 2015년 7~11월 사용한 태블릿PC 실물을 공개했다. 해당 제품은 그러나 그해 8월 이후 양산돼 시제품이 전달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은 12일  시제품이 아닌 양산품 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뉴시스]

이규철 특검보가 11일 최순실씨가 2015년 7~11월 사용한 태블릿PC 실물을 공개했다. 해당 제품은 그러나 그해 8월 이후 양산돼 시제품이 전달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은 12일 "시제품이 아닌 양산품"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뉴시스]

삼성은 12일 비선실세 최순실이 사용했다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공개한 태블릿PC는 시제품이 아닌 양산품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영수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최씨의) 태블릿PC 출시일은 2015년 8월 초로 안다”며 “그런데 저희가 예상하기로는 이메일이 사용된 날짜가 7월24일부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블릿이 일반인에게 출시되기 전에 이미 (삼성) 임직원에게 시제품으로 나온 게 최순실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네티즌들도 11일 양산 전에 최씨 측에 전달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디씨인사이드 주식갤러리의 한 사용자는 “최씨의 태블릿PC 전파인증은 2015년 7월 8일에 했고 8월에 출시됐다”며 “삼성 임직원이 아니면 이 태블릿을 7월에 사용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이 특검보가 들고나온 제품 뒷면에는 하얀 스티커가 붙어 있는데 이는 양산품이라는 뜻”이라며 “정식 출하를 거치지 않은 제품에는 그런 스티커를 붙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모든 제품 뒷면에 붙는 스티커에는 모델명, 시리얼넘버, IMEI넘버(디바이스 고유 번호), 제조 일자가 나온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삼성은 이어 “이 특검보가 제시한 태블릿PC는 갤럭시탭S2 골드로, 이 모델은 2015년 8월 7일부터 양산되기 시작했다”며 “특검이 공개한 태블릿은 출시 전에 최씨 측에 제공될 가능성은 절대 없고 가장 빨라도 8월 중순 이후에야 구입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