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반기문, 나라를 위해 몸을 불사르려면 검증부터 받아라"

중앙일보 2017.01.12 18:53
민주당은 12일 귀국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게 “진정 나라를 위해 몸을 불사르겠다면 철저한 검증에 임하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반 총장이 귀국한지 한 시간 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의 입장을 발표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반기문 전 총장은 귀국장에서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는데 한 몸을 불사를 각오라고 밝혔다”며 “귀국 선언을 넘어 대선 출마선언을 방불케 했고 강한 권력의지마저 느껴졌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그러나 반 전 총장은 자신에 대한 많은 궁금증과 의혹들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진정성을 짓밟는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며 “반 전 총장이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할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과 자질, 능력, 도덕성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전직 유엔 사무총장이라는 명성이나 경험에만 의존하기보다 당당하게 국민 검증대에 오르라”고 요구했다.

특히 유엔사무총장 은퇴 후 자국 대선에 출마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 윤 대변인은 “유엔권고안도 그렇고 유엔 사무총장이 임기 만료 후 바로 출마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데 (반 총장이) 오늘 대선 출마 선언에 준하는 말씀을 하셨다”고 했다.

야권의 대선주자들도 반 전 총장에게 날을 세웠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최악의 유엔총장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외교행낭 사건, (박연차로부터) 23만달러 수수한 의혹, 친인척 비리 등에 대해 국민은 대통령으로서의 자격과 자질에 의문을 가질 것”이라며 “공적 지위에 요구되는 역할을 못했다면 자질문제고, 공직을 사적 이익에 사용했다면 자격문제”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코노미스트 평가에 의하면 반 총장은 ‘역대 최악의 총장’으로 평가받았다”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반 전 총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박 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 데 대해 역사가 높이 평가할 것으로 생각한다“는 발언을 한 것은 물론 아베도 칭찬하는 역사의식이 여전한지 먼저 국민 앞에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