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하루평균 119건 화재 발생

중앙일보 2017.01.12 18:47
지난해 우리나라에서는 하루 평균 119건의 화재가 발생, 5.5명의 인명피해와 10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민안전처가 발표한 ‘2016년 전국 화재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4만3413건의 화재로 2024명의 인명피해와 3679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2015년과 비교하면 화재발생 건수는 2.3%, 인명피해는 3.3%, 재산피해는 14.6% 각각 감소했다.

화재는 오전 11시~오후 4시 사이에 가장 많은 38%(1만6371건), 사망자는 오후 10시~오전 4시 사이에 44%(136명)가 발생했다. 화재 원인은 전체의 52.1%(2만2611건)가 부주의 때문으로 조사됐다. 화재발생 장소는 주택과 아파트 등 주거용 건물이 전체의 27%(1만541건)를 차지했다. 주거용 건물 화재로 167명이 사망, 비주거용 건물(38명)보다 사망률이 크게 높았다.

119구조활동을 보면 지난해 75만6987차례를 출동, 60만9211건을 처리하고 13만4428명을 구조했다. 하루 평균 2074차례 출동해 368명을 구조한 것이다. 구조 인원은 토요일(16.7%)과 일요일(15.1%), 금요일(14.1%)에 집중됐다. 구조 인원 기준으로는 교통사고가 전체 인원의 19.9%인 2만6880명으로 가장 많았다.

119구급활동을 통해서는 지난해 267만7724건의 출동이 이뤄졌고 179만3026명이 119구급차를 이용했다. 12초마다 119구급차가 출동한 것이다. 구급차를 이용자는 60.6%(111만2055명)가 질병 환자였고 교통사고 등으로 인한 외상환자가 34.9%(63만9944명)로 뒤를 이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