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곽 드러나는 반기문·문재인 대선캠프

중앙일보 2017.01.12 18:37
 
조기 대선 구도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캠프가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반 전 총장의 캠프에는 ‘MB정부’인사가 대거 포진된 반면 문 전 대표의 캠프에는 ‘노무현 정부’ 참여정부 인사가 포함된 모양새다. 이는 사실상 ‘참여정부’와 ‘MB정부’의 대결로 요약된다.

12일 오후 귀국한 반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지원할 ‘반기문 사단’의 조력자들을 살펴보면 다양한 인사들로 구성돼 있으며 특히 이명박 정부 인사들의 참여가 돋보인다.

이명박 정부 때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담당했던 곽승준 고려대학교 교수와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을 담당했던 이동관 전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총장이 반 전 총장의 조력자다. 곽 교수는 반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지원하며 각종 정책에 대한 밑그림을 그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정부 당시 활약했던 전현직 의원들도 반 전 총장의 조력자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정진석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가 대표적이다. 정 전 원내대표는 MB정부 당시 정무수석비서관을 역임했다.

김두우 전 정무수석,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반 전 총장을 도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반 전 총장의 외교관 후배이자 MB 정부에서 대통령직인수위 외교통일안보분과 간사를 맡은 박진 전 새누리당 의원도 반기문 사단에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맞서 문재인 전 대표의 현역 국회의원 조력자들로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최고위원과 김경수 의원 등이 꼽힌다. 두 사람은 참여정부 당시 문 전 대표와 함께 청와대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또한,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이해찬 의원은 측면에서 문 전 대표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를 물밑에서 돕는 인물도 상당수 참여정부에서 활동한 인물들이다. 전해철 최고위원은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냈고, 조윤제 서강대 교수도 참여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경제담당보좌관으로 활동했다.

조만간 출간되는 문 전 대표의 자서전 집필 업무를 총괄한 양정철 우석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 역시 참여 정부에서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냈다. 양 전 비서관은 지난해 문 전 대표와 함께 히말라야 일정에서 참여했다.

또한 문 전 대표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을 총괄하는 조윤제 서강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는 참여정부 당시 대통령 경제보좌관을 역임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i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