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나탈리 포트만, 할리우드 내 성차별 지적···

중앙일보 2017.01.12 17:05
영화 `재키`

영화 `재키`

나탈리 포트만이 동료 남자 배우에 비해 턱없이 낮은 출연료를 받은 경험을 털어놓았다. 포트만은 11일(현지시간) 영국 마리끌레르와의 인터뷰에서 애쉬튼 커쳐와 출연한 ‘친구와 연인사이’(2011, 이반 라이트만 감독) 출연료를 언급했다. “애쉬튼 커쳐는 나보다 3배 이상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밝힌 포트만은 영화 제작 당시 출연료의 차이를 알았지만, 당시엔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고 한다. “화를 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여성과 남성이 각각 더 또는 덜 유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여성에게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는 분명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애쉬튼 커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포트만을 지지했다. 그는 “남녀 출연료 차별에 대해 발언한 나탈리 외 모든 여성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글을 남기며 포트만의 발언에 응원의 목소리를 더했다.
 
영화 `친구와 연인사이`

영화 `친구와 연인사이`

이처럼 여성 배우들의 용기 있는 공개 발언과 남성 배우들의 지지가 늘어나며, 할리우드 내 남녀 임금격차 문제가 점차 공론화 되고 있다. 할리우드의 독보적인 배우 제니퍼 로렌스 역시 '아메리칸 허슬'(2013, 데이빗 O, 러셀 감독) 의 다른 남성 동료들 보다 훨씬 적은 임금을 받았었다. 로렌스는 주변 시선을 의식해 남성 동료들처럼 적극적으로 임금 협상을 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나는 그저 내가 철부지로 보일까봐, 온전한 내 몫을 챙기지 못할까 봐 걱정하는 데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