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조특위, 이재용 부회장 청문회 위증 혐의 고발 의결

중앙일보 2017.01.12 17:03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2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위증 혐의 고발을 의결했다.

이번 조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 부회장에 관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상 위증 혐의로 고발해 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특검팀은 지난달 6일 열린 청문회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뇌물공여 지시 의혹과 관련 위증을 했다는 단서를 발견하고 국조특위에 위증혐의 고발 요청을 한 바 있다.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에 따르면 국회에 출석한 증인이 허위 진술한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돼 있다.

이 부회장은 오늘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팀 사무실에 출석해 뇌물공여,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조사를 받는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