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귀국' 묻자 안철수 "이제 입장 밝혀라", 문재인은 미소만

중앙일보 2017.01.12 16:42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대해 12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말을 아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특강'을 끝낸 후 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이) 우선 정치를 하겠다는 결심을 아직 안 하신 걸로 안다. 만약 정치를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할건지 또 누구와 하실 건지 말씀도 하지 않았다”며 “이제 반 전 총장의 결심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 내에서 반 전 총장을 영입해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우선 본인께서 정치를 한다고 밝혀야 그 다음에 여러 고려를 할 수 있다”며 “(경선을 논하려면) 반 전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고 밝혀야 하고, 정치 한다면 어떤 정치를 할지 함께 밝혀야 모든 것을 판단 할 수 있다. 지금으로선 어느 것 하나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이) 재벌을 위한 정치를 할 건지, 서민을 위한 정치를 할 건지 그 이야기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한류문화콘텐츠 산업 종사자와 간담회를 마친뒤 기자들이 반 전 총장의 귀국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질문 안 받겠다”며 언급을 피했다. 그는 기자들이 재차 반 전 총장에 대한 질문을 했지만 답변 대신 미소만 지어 보였다. 옆에 있던 자신의 보좌진이 ‘나중에 따로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자 “나중에도 말 안할 거에요”라며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 문 전 대표는 '말을 안 하는 이유가 상대보다 나의 비전을 이야기하고 싶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이미 어제 충청지역을 다녀오기도 했다. 말씀도 많이 드렸다"며 "오늘은 이 문제에 대해 집중해주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