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J카페] FT "중국 사드보복에도 한국 관광객 수 증가"

중앙일보 2017.01.12 12:10
한국 면세점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 [사진 뉴시스]

한국 면세점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들 [사진 뉴시스]

거세지는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이 중국인들의 한국 관광을 막을 수 있을까?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 정부의 한국 압박에도 불구하고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 수는 증가했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한국이 사드 배치를 결정한 이후 4개월 동안 한국에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은 380만 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27% 증가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관광객이 급감한 탓에 상대적으로 증가 규모가 커 보이는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380만 명이란 숫자는 2014년 같은 기간의 230만 명과 비교해도 크게 늘어난 수치다. 시장조사업체 민텔의 루이 쉬 중국연구실장은 “한중 간 정치적 갈등은 중국인 관광객 수를 결정하는 요인이 되지 못했다”라며 “K팝과 화장품에 대한 매력이 더 중요한 요소였다”고 평가했다. 중국 여행 전문업체인 징 트래블의 다니엘 메자크도 “중국 매체들은 (한국 방문객이 감소할 것이라는) 의제를 밀어붙이고 있으나 숫자는 정반대 경향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올 들어 한국·중국 항공사들의 중국발-한국행 전세기 운항 신청을 불허했다. 패키지 여행을 운영하는 중국 여행사 상당 부분이 국영이라 당국의 압력을 받을 수 밖에 없는데다 중국 최대 여행 대목인 춘제(春節·중국의 설) 관광 시즌을 앞두고 있어 한국 관광 산업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여행 시장 조사업체인 포커스라이트는 중국인 관광객이 점차 씨트립(Ctrip)과 같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개별 여행을 예약하는 추세로 가고 있어 국영 여행사를 통한 중국의 관광객 통제 효과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상에서도 사드에 따른 중국의 한류 제한을 둘러싼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FT는 중국 웹사이트인 ‘즈후(知乎)’에는 최근 ‘한국이 사드를 배치하면 왜 관광객 수가 늘어날까’라는 질문이 올라왔다며 이에 대해 “아마도 관광객들이 사드의 방어 능력에 자신감을 얻어서”라는 농담을 던졌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