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영선, 최순실 청와대 출입 도와줬냐고 묻자…"말 못해"

중앙일보 2017.01.12 11:58
12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공개변론에 참석하고 있는 이영선 행정관 [사진 YTN 방송 캡처]

12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공개변론에 참석하고 있는 이영선 행정관 [사진 YTN 방송 캡처]

최순실씨의 '수행비서'로 의심받고 있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최씨의 청와대 출입을 도와줬냐는 질문에 "말 못한다"고 답변했다.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이 행정관은 최순실씨가 자신의 도움으로 청와대 검문검색 없이 드나들었다는 의혹을 두고 이같이 답했다.

또한 이 행정관은 기 치료 선생으로 알려진 주사 아줌마와 같은 보안손님 문자 질문에서도 "말하지 못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안손님'으로는 최순실씨를 비롯해 기 치료 아줌마, 주사 아줌마, 김영재 성형외과 부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행정관은 보안손님의 출입 부분에 대해서는 경호 상 문제로 대답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답변을 회피하는 탓에 오늘(12일) 증언은 최소한으로만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