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0년 충남 고령인구 현재보다 2배 이상 증가

중앙일보 2017.01.12 11:08
2030년 충남의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현재보다 2배 이상 증가하고 14세 이하 유소년 인구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충남도가 발표한 ‘충남안전환경진단’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충남의 인구는 211만6830명으로 이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는 33만887명으로 집계됐다. 노령화 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 노령화지수는 110.2%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통계청의 예측결과에 따라 2030년 인구가 232만3886명으로 증가하고 고령인구는 현재의 2배 이상인 7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14세 이하 유소년은 출산율 저하 등으로 2010년 16.2%에서 2030년에는 13.1%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지역별로는 공주와 계룡·부여·서천의 인구 증가율이 낮고 노령화지수는 증가해 재난안전관리 중요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다. 천안과 아산·당진은 독거노인 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고령화에 따른 위험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지적됐다.

충남도는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노인 감염병과 안전사고, 교통사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비 태세를 갖출 계획이다. 사회적 관계 복원을 통한 노인 안전 확보 방안 등을 재난안전 중장기 대책인 ‘안전충남비전 2050’에 포함할 방침이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