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반기문 귀국일 첫 메세지는 '의혹 해명'…빅텐트 연대엔 시선 엇갈려

중앙일보 2017.01.12 10:09
바른정당이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일에 맞춰 내놓은 첫 메세지는 ‘의혹에 대한 철저한 해명’이었다. 반 전 총장이 당분간 어떠한 정당에도 들어가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는 상황에서 바른정당도 단순 ‘구애’보다는 일단 ‘견제’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정병국, "불거지는 의혹, 명명백백 밝혀야"
유승민, "비박-비문의 빅텐트는 무원칙 연대"
김성태, "빅텐트 연합군이 문재인과 싸워야"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회의에서 “10년 간 국제 사회에서 평화와 안정을 위해 수고한 반 전 총장에게 진정으로 수고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곧바로 날을 세웠다.

정 위원장은 “지금 반 전 총장이 귀국하면서 또 다른 뜻을 갖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대한민국을 위해 어떤 일을 할지 분명한 자기 철학과 비전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반 전 총장을 두고 불거지는 의혹에 대해서 남김 없는 해명, 국민에게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이 거론한 의혹은 지난해 12월 24일 ‘시사저널’이 복수의 관계자 증언을 토대로 “반 전 총장이 2005년 외교통상부장관 시절 20만 달러, 유엔 사무총장 취임 초기인 2007년 3만 달러 등 23만 달러(약 2억8000만원)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받았다”고 보도한 내용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반 전 총장 측은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언론사 등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

반 전 총장은 귀국 즉시 이 부분에 대해 직접 해명하겠다는 입장이다. 반 전 총장의 이도운 대변인은 전날 기자들에게 “반 전총장이 오면 육성으로 분명하게 밝힐 것”이라고 예고했다.

바른정당 내부에서 반 전 총장을 바라보는 시선은 엇갈리고 있다. 최근 반 전 총장과 각을 세우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박ㆍ비문의 ‘빅텐트’ 연대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유 의원은 “빅텐트는 결국 정치적 연대를 얘기하는 건데, 비박과 비문이면 연대할 수 있다는 것, 그건 무원칙한 연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빅텐트라는 게 소위 비문만 아니면 다 뭉칠 수 있다는 연대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김무성 의원과 가까운 김성태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반 전 총장 중심의 빅텐트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반 전 총장은 흔히 말하는 친박 패권주의를 청산해내고, 그 굴레를 넘어서 중도 합리성을 추구하는 모든 정치 세력들이 연합을 해서 대선 후보를 만드는 데 본인이 참여하고, 민주적 경선 절차에서 본인이 선택되고, 그 결과를 갖고 연합군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이 연합군이 아직까지도 패권주의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후보와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빅텐트를 통해 만들어진 연합군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싸워야 한다는 주장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