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귀국 전 "10년간 경험 국가 발전에 어떻게 사용할 지 고민"

중앙일보 2017.01.12 07:08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동생과 조카가 뉴욕에서 뇌물 관련 혐의로 기소된 것에 대해 “깜짝 놀랐고, 민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 전 총장은 11일(현지시간) 뉴욕 JFK 공항에서 귀국 비행기에 오르기 전 한국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전혀 아는 바가 없으며 성인이 된 조카의 사업이 어떻게 되는지 알수없고 만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경위 여하를 불문하고 가까운 가족이 이런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뉴욕 JFK공항에서 귀국 비행기를 타기 전 인사를 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뉴욕=안정규 기자
뉴욕 JFK공항에서 귀국 비행기를 타기 전 인사를 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뉴욕=안정규 기자
반 전 총장의 동생인 반기상 씨와 그의 아들 반주현 씨는 2014년 베트남에 있는 경남기업의 복합빌딩인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카타르의 관리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로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 반 전 총장은 “사법적인 절차가 진행중이니 결과를 기다려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귀국 소감을 묻는 질문에 “가슴이 벅차고 설렌다”면서 “국가 발전을 위해 10년간의 경험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을지 걱정되는 면도 많다”고 밝혔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