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러시아가 미국 대선 해킹의 배후" 첫 공식 인정

중앙일보 2017.01.12 07:0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해킹을 통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대선 승리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러시아가 대선 해킹의 배후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러시아가 미국을 해킹하지 말았어야 한다"면서도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완전히 해킹에 무방비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은 부채가 아닌 자산이며, 러시아와의 사업적 거래도 없고 돈을 빌린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미국을 이끌게 되면 러시아는 어느 때보다 미국을 더 존중하게 될 것이다. 중국, 멕시코, 일본 등도 우리를 훨씬 더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또 자신의 사업과 대통령직 수행의 이해충돌 소지를 없애기 위해 사업을 두 아들에게 맡긴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와 에릭이 회사를 운영할 것이다. 두 아들이 아주 전문적인 방식으로 회사를 운영할 것이고, 나와는 회사 운영문제를 상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