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측, 인천공항에 의전 요구했다 거절 당해"

중앙일보 2017.01.12 06:50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측이 귀국을 앞두고 인천국제공항에 의전을 요청했다가 거절 당했다고 한겨레가 12일 보도했다.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이 11일 “귀국과 관련한 의전을 최소화 하기로 했다”는 것과 상반되는 내용이다.

한겨레는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인용해 11일 인천공항이 반 전 총장 측으로부터 특별 의전을 요구 받았지만,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예우 규정이 없어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조 의원 측 관계자는 “인천공항 관계자가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의전과 관련한 요청이 온 것은 맞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겨레는 반 전 총장 측이 공항 귀빈실 사용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공항 귀빈실은 전ㆍ현직 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등이 이용할 수 있는 곳인데, 이 곳에 딸린 공간에서 기자회견을 하려 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또 정치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인천공항이 반 전 총장 측에 ‘귀빈실 사용을 위한 외교부 공문이 필요하다’고 요구하자, 반 전 총장 측이 의전 없이 입국하기로 방침을 바꿨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