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국무장관 내정자 틸러슨 “북핵 중대 위협”

중앙일보 2017.01.12 01:00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 내정자인 렉스 틸러슨은 11일(현지시간) 북핵 문제를 중대한 위협으로 간주하면서 강력 대처 방침을 밝혔다.

틸러슨 내정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내정자는 “이란, 북한과 같은 적들이 국제 규범에 순응하기를 거부하기 때문에 그들은 세계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북한을 적으로 규정했다.

그는 또 “이들의 국제합의 위반을 더는 무시할 수 없다”며 “특히 중국이 단지 제재이행을 피하려고 북한의 개혁 압박 약속을 한 것과 같은 빈 약속들을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내정자의 이 발언은 트럼프 당선인의 대북구상을 대변하는 것으로, 트럼프 당선인은 그동안 북핵 문제 해법과 관련해 대북 압박과 함께 북한에 절대적 영향력을 행사는 중국에 대한 압박도 강화하겠다고 밝혀 왔다.

틸러슨 내정자는 이날 북한 문제와 더불어 남중국해 인공섬 건설 등을 포괄적으로 거론하면서 중국은 신뢰할만한 파트너가 아니었다며 중국에 대한 불신도 노골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