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퇴진행동 "박 대통령 세월호 구조 지시는 거짓일 가능성도" 의혹 제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1 20:51
[중앙포토]

[중앙포토]


11일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박근혜 대통령 측이 전날 제출한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 답변서 관련, "박 대통령의 주장이 거짓말일 수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헌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구조지시가 실제로 있었나"라며 "주장 자체가 여러 근거들에 따를 때 거짓말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에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답변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 집무실에서 정상 근무를 했고 피해자 구조와 사태 수습을 위해 국가안보실, 비서실, 중대본, 해경 등 유관기관으로부터 20~30분마다 직접 유선 등으로 상황을 보고받고 필요한 업무지시를 내렸다.

그러나 퇴진행동은 "기초연금법 관련, 고용복지수석과 통화한 기록은 존재하지만 같은 날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통화한 기록은 왜 존재하지 않는 것일까"라며 "과연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전화보고를 받고 전화 지시를 한 것이 사실일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각 기관마다 지시가 내려온 시각을 다르게 기록하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10시 15분의 대통령 지시사항은 실제로 존재한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아닌 참모진들에 의해 사후에 만들어진 것으로 볼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된 보고서는 모두 13회로 정리돼 있으나 헌재에 실제로 제출된 보고서는 3회에 불과하다"며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과의 전화 보고와 지시에 대한 통화기록, 대통령에게 보고한 보고서 전체를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