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은행장 후보 접수 마감…전현직 임원 11인 대거 지원

중앙일보 2017.01.11 17:46
우리은행이 11일 새 행장 후보 접수를 마감했다. 우리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이날 접수 마감 시간(낮 12시)까지 지원서를 제출한 후보가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이광구 현 행장과 이동건 영업지원그룹장(부행장) 등 현직 중에서는 단 2명이 지원했다.

나머지 지원자 9명은 전직 임원 및 계열사 대표들이다. 김병효 전 우리PE사장, 김승규 전 우리금융지주 부사장, 김양진 전 우리은행 수석부행장, 오순명 전 우리모기지 사장, 윤상구 전 우리금융지주 전무, 이경희 전 우리펀드서비스 사장, 이병재 전 우리파이낸셜 사장, 이영태 전 우리금융저축은행 행장, 조용흥 전 우리아메리카은행 은행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임추위는 곧바로 이들이 제출한 서류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재직 기간에 이룬 업적과 미래 비전, 조직 내 리더십, 시장 경영능력 등 4가지 항목을 위주로 평가한다. 서류 심사와 외부 평판조회를 통해 3~4명으로 최종 후보군을 압축한 뒤 심층 면접을 진행할 계획이다. 당초 예상보다 많은 지원자가 몰리면서 결과 예측은 더 어려워졌다. 임추위 관계자는 “신중하고 빠른 검토를 통해 새 행장에 적합한 분을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말~2월 초 후보자 1인이 결정된다. 최종 선임은 오는 3월 24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뤄진다.

앞서 지난 4일 우리은행은 새 행장 선출을 위한 임추위를 구성했다. 외부 공모를 배제하고 최근 5년간 우리은행 및 우리금융지주 전현직 부사장ㆍ부행장급 이상과 계열사 대표이사 중에서 차기 행장을 뽑기로 했다. 임추위는 과점주주측 사외이사 5인이다. 한화생명이 추천한 노성태 전 한화생명 경제연구원장이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한국투자증권), 박상용 연세대 교수(키움증권), 장동우 IMM인베스트먼트 대표(IMM PE), 텐즈핑(田志平) 중국 베이징 푸푸다오허 투자관리유한공사 부총경리(동양생명)가 노 전 원장과 함께 차기 행장을 뽑는다. 공정성과 독립성 담보 차원에서 현 경영진과 정부 측 이사는 배제됐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