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텔돌며 마약 투약 최창엽·류재영 집행유예…“초범 참작 선처”

중앙일보 2017.01.11 16:58
필로폰 등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배우 최창엽(28)과 홈쇼핑 쇼호스트 류재영(42)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 곽경평 판사는 11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창엽과 류재영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과 약물치료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했다.

최창엽은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서울 종로구의 모텔 등지에서 필로폰을 한 번에 0.03g씩 총 5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류재영도 지난해 7월부터 9월 사이 3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다.

최창엽과 류재영은 지난해 9월27일 함께 서울 강남 모처에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어 검찰은 두 사람을 구속 기소해 최창엽에게 징역 1년 6개월, 류재영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각각 구형했다.

당시 최창엽 측 법률대리인은 “모든 범법 행위를 인정한다. 초범인 점 등 정상 참작을 호소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창엽은 경찰 조사에서 “괴로움과 스트레스 등을 해소하기 위해 마약을 투약했다”며 혐의를 인정했고 지난해 11월 결심공판 이후 4차례에 걸쳐 반성문을 재판부에 제출했다. 최창엽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류재영은 검거 당시 “방송 스트레스 때문에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방송인과 쇼호스트로서 공인 위치에 있는 피고인들을 엄히 처벌하는 것이 마약범죄에 사회적 경종을 울리는 일이 아닌지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피고인이 재판과정에서 반성의지를 보이고 초범인 점을 참작해 선처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2011년 KBS2 예능 ‘휴먼 서바이벌 도전자’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최창엽은 드라마 ‘TV소설 복희누나’로 연기에 입문했다. 지난 1월에는 tvN 예능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류재영은 2005년부터 쇼호스트로 활동하며 홈쇼핑 업계에서 ‘4000억 판매신화‘로도 명성을 쌓은 전문가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검거되기 직전 그는 돌연 직장을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CJ오쇼핑 관계자는 “류재영씨는 이제 우리 회사 소속이 아니다. 퇴사했다”며 “그와 관련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