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남아서 24시간 한국영화 볼 수 있다 tvN Movies 개국

중앙일보 2017.01.11 15:45
싱가포르 안방에서 한국영화를 24시간 즐길 수 있게 됐다. CJ E&M은 해외전용 한국영화 전문채널 ‘tvN Movies’를 개국해 싱가포르에 론칭한다고 11일 밝혔다. 미국이나 중국 영화전문 방송채널에서 한국영화 특집 편성한 적은 있지만 한국영화만 24시간 방영하는 채널 개국은 처음이다.

tvN Movies는 해외에서만 볼 수 있는 글로벌 전용 방송채널로 싱가포르 최대 유료방송사업자(SO)인 스타허브와 채널편성 게약을 맺고 54만여 가구에 액션ㆍ코미디ㆍ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영화를 연간 200여편 선보일 예정이다.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말레이시아ㆍ필리핀ㆍ인도네시아ㆍ홍콩 등에 진출 계획으로 각국 SO와 논의 중이다.

동남아시아는 중화권에 이어 한류의 새로운 소비자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5 한국영화산업 결산 보고서 및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영화산업의 해외매출 총 2937만 달러 중 아시아 지역의 매출은 78.2%에 달한다. 중국 매출액은 925만 달러로 전년 대비 12.8% 증가한 반면 필리핀(180%)ㆍ베트남(143%)ㆍ말레이시아(126%)의 수출액 증가율은 최대 14배에 달했다.

CJ E&M 김성수 대표는 “tvN Movies가 새로운 한류 플랫폼이 되어 우수한 한국영화를 동남아시아는 물론 전세계에 알리는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