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에뛰드 앞세워 중동 시장 공략

중앙일보 2017.01.11 15:22

아모레퍼시픽이 젊은층을 타깃으로 한 화장품 브랜드 ‘에뛰드’를 앞세워 중동 시장에 진출한다. 아모레퍼시픽은 중동 지역 최대 유통기업인 알샤야그룹과 파트너십계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양사의 파트너십으로 아모레퍼시픽은 오는 2017년 하반기 중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에뛰드 1호점을 론칭한다. 아모레 측은 “향후 쿠웨이트ㆍ사우디 등 걸프협력기구(GCC) 국가 전역으로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모레 측은 중동 진출에 앞서 수년 전부터 두바이ㆍ아부다비ㆍ테헤란ㆍ이스탄불 등 중동 지역 주요 도시에 ‘혜초’를 파견해 왔다. 혜초는 삼성의 지역전문가 프로그램처럼,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 지역 전문가를 해외에 파견하는 제도다. 지난해 5월 중동 진출을 결정한 아모레는 두바이의 뷰티ㆍ패션 거점 자유경제무역지역 D3 지구에 ‘아모레퍼시픽 중동’을 설립하기도 했다.

중동의 화장품 시장은 지난 2015년 기준 180억 달러(약 21조50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까지 360억 달러(43조원)로 연 평균 15%의 고성장이 이뤄질 것으로 유로모니터는 분석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