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한반도 많이 흔들렸다…지진 발생 예년 5배 이상

중앙일보 2017.01.11 14:55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횟수도 대폭 늘었다. 그만큼 한반도가 자주 흔들렸던 셈이다.

9월에 발생한 규모 5.8 경주 지진 영향
규모 1.5 이상 여진이 556회 발생
전 세계 지진 횟수는 예년과 비슷

기상청이 11일 발표한 '2016년 국내외 지진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총 254회로 예년 평균 지진 발생횟수 47.6회보다 5.3배였다. 또 규모 3.0 이상 지진도 총 34회로 예년 9.4회의 3.6배였다.

사람이 진동을 느끼는 유감지진 발생횟수도 55회 이상으로 예년 평균 8.7회에 비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지진 발생횟수가 대폭 늘어난 이유는 경주 강진이었다. 지난해 9월 12일 오후 7시 44분경 경주시 남남서쪽 8.2㎞에서 규모 5.1의 전진(前震)이 발생했고, 이어 같은 날 오후 8시32분경에 경주시 남남서쪽 8.7㎞ 지점에서 규모 5.8의 본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은 1978년 기상청이 계기 지진 관측을 시작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였다. 이 지진의 진동은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지됐다. 이 지진으로 인해 23명이 부상했고, 9368건의 재산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경주 강진으로 발생한 규모 1.5 이상의 강진은 모두 556회이며, 이중 규모 2.0 이상 ~ 3.0 미만이 155회, 규모 3.0 이상~4.0 미만이 19회, 규모 4,0 이상~ 5.0 미만이 2회로 집계됐다.

당초 기상청은 지진 속보를 통해 여진의 규모를 발표했으나 정밀 분석을 통해 발생 횟수와 지진 규모가 일부 수정됐다. 전체 규모 1.5 이상의 여진 횟수는 554회로 2회 줄었고, 규모 2.0 이상 여진 횟수도 176회에서 167회로 줄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9월 12월에 발생해 규모 4.3으로 발표됐던 여진은 규모 3.6으로, 같은 날 규모 3.2로 발표됐던 여진은 1.7로 수정됐다.

한편 미국 지질조사소(USGS)가 발표한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은 모두 1669회로 연평균(1978~2015년 평균) 1637회와 큰 차이가 없었다. 다만 규모 7.0 이상 ~ 8.0 미만이 16회로 예년의 13.2회보다 3회 정도 많았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