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공판에서 "검찰이 불리한 내용 진술 강요"

중앙일보 2017.01.11 11:55
최순실씨와 최씨 뒤에 앉아 있는 이경재 변호사

최순실씨와 최씨 뒤에 앉아 있는 이경재 변호사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61ㆍ구속)씨에 대한 2차 공판에서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최씨가 검찰 조사에서 자신의 의지에 따라 진술하지 못했다”고 검찰을 공격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검찰 진술 문건은 불과 한 시간만에 작성된 것”이라며 “피의자 면담이라는 형식으로 최씨에게 불리한 내용을 말하도록 강요하는 방식을 검찰이 썼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이어 “이 때문에 변호인이 항의도 했었다”며 “그러자 부장검사가 조사실로 들어와 최씨에게 ‘당신 같은 사람은 조사가 필요없다’는 말을 했다”고도 했다. 이 변호사는 이를 근거로 “진술 내용에 진정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최씨가 미르ㆍK스포츠재단 모금에 개입한 의혹에 대해서도 이 변호사는 반론을 계속했다. 그는 “최씨는 재단 모금에 관여한 바가 없다는 이야기를 수사 시작 이후부터 계속 해오고 있다”며 “최씨가 재단 설립에 관여한 부분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고 검찰 공소 사실을 반박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진술을 강요한 적이 없다”며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려는 주장”이라며 맞섰다. 검찰은 “이 같은 최씨 측의 주장 배후엔 대통령이 있다고 볼 수밖에 없고,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거 제출을 막으려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