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들강 살인사건 피해자 어머니 "검찰 기소 날, 우리 딸 생일이었다" 눈물

중앙일보 2017.01.11 11:39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전남 나주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범인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가운데 검찰이 그를 15년 만에 기소한 날이 피해자의 생일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영훈)는 1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강간 등 살인)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김씨는 2001년 2월 나주 드들강변에서 당시 여고 2학년생이던 박모양을 성폭행하고 목을 조르며 강물에 빠뜨려 숨지게 한 혐의로 2014년 기소됐다.

그러나 김씨가 검찰 조사에서 '박양과 성관계는 했지만 살인을 저지르진 않았다'고 진술하면서 불기소처분을 받았다.
관련 기사
검찰과 경찰은 태완이법 시행 이후인 2015년 말부터 드들강 살인사건에 대한 전면 재수사에 나선 끝에 지난해 8월 초 김씨를 범인으로 다시 지목해 15년 6개월 만에 기소했다.

태완이법은 살인죄의 공소시효가 폐지된 형사소송법 개정안으로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은 태완이법 시행 이후 유죄가 선고된 첫 사례로 알려졌다.

당시 박양의 어머니는 방송 인터뷰에서 "검찰청에서 기소하겠다고 전화가 왔다"며 "그날이 우리 딸 생일이었다. 그날 아침에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