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명진, 서청원 겨냥해 "대통령이 저런 사람들 데리고 정치해 이렇게 됐다"

중앙일보 2017.01.11 11:31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인적청산을 놓고 갈등하고 있는 서청원 의원을 겨냥해 “박근혜 대통령이 저런 사람들을 데리고 정치했으니 오늘날 이렇게 되지 않았느냐, 국민들이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ㆍ다짐ㆍ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서 의원이 죄를 안 지었다고 하는데) 왜 죄를 안 지었느냐. 국민 앞에 우리 모두 죄인이다. 의원직 내려놓는 것도 아닌데 반발을 한다. 인간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 위원장은 그러면서 “도둑질을 해야만 죄인이냐”며 “처절하게 국민들이 못살겠다고 한다. 보수정권이 10년 집권하는 동안 자살률이 계속 1등”이라고 지적했다. 그런 뒤 서 의원이 “명예롭게 당에서 나가려고 했다”는 말을 거론하면서는 “8선을 하면서 국민이 낸 세금으로 돈을 받았으면 국가를 위해 충성해야 한다”며 “당이 어렵다고 하면 책임을 져야 한다. 무슨 명예가 그리 중요하느냐”고 일갈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