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중소기업서 3년 근무하면 2000만원 목돈 생긴다

중앙일보 2017.01.11 11:25
올해부터 부산지역 중소기업에서 3년 이상 근무하면 2000만원의 목돈을 받을 수 있다. 2년 이상 근무하면 1200만원을 받는다.

부산시는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를 지역 실정에 맞게 확대한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을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 15∼34세 청년들이 제조, 신재생에너지, 지식서비스산업, 벤처·문화콘텐츠기업 등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3년 근무하면 2000만원의 목돈을 지급하는 제도다.

중소기업에 2년 이상 근무하는 근로자가 30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에 300만원, 정부가 600만원을 지원해 총 1200만원을 받는다.

1년을 추가해 3년을 근무하면서 500만원을 적립하면 정부 지원금 600만원과 기업 지원금 300만원, 부신시 지원금 600만원을 더해 총 2000만원을 받는다.

공제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청년은 부산상공회의소나 부산경영자총협회로 신청하면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