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새누리는 침몰하는 배,바른정당은 구조선"

중앙일보 2017.01.11 11:22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1일 새누리당을 ‘침몰하는 배’로 표현하며 “바른정당이라는 구조선이 와 있으니 (의원들을) 빨리 옮겨타게 하라”고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압박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창당준비회의 모두발언에서 “새누리당을 조속한 시기에 해체시키면 그야말로 국민들에게서 박수를 받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는 헌법기관인데 배지를 반납하라고 종교 지도자가 신도들에게 하듯 강요한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그 한마디에 거취를 인 위원장에게 모두 맡겼다. 위장탈당 의혹에다 진정한 반성없이 종교에서 세례주듯 용서한다”고 인 위원장을 비판했다.

이날 새누리당이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하는 ‘반성과 다짐과 화합의 국민 대토론회’와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미봉책으로 그런 행사를 하지 말고 인 위원장은 자신이 거취 표명을 요구했던 그 분들과 함께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관련해선 “정 원내대표는 당초 친박계 중심으로 옹립했는데 이제는 정 원내대표가 앞장서서 (친박계 핵심들에게)‘나가라’고 하고 있다. 인간간의 신의가 깨지는 모든 것이 다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