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IFA의 월드컵 본선 48개국 확대…정몽규 축구협회장은 '환영'

중앙일보 2017.01.11 11:03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2026년 대회부터 월드컵 본선 티켓이 48장으로 확대된 것에 대해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 10일 평의회를 통해 월드컵 본선 출전국 숫자를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48개국이 참가하는 월드컵 방식은 2026년 대회부터 적용된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11일 "48개국으로 월드컵 참가팀을 늘린 FIFA 평의회의 결정을 환영한다. 전 세계적인 축구 열기 확산과 보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가장 많은 인구를 지닌 아시아 대륙은 세계 축구의 미래다. 아시아에 월드컵 참가 티켓이 대폭 늘어나길 희망한다"면서 아시아 대륙의 월드컵 출전권 확대를 바라기도 했다.

일각에선 월드컵 본선 수준 저하 등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월드컵 참가의 희소 가치와 경기 수준 저하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참가팀이 늘어났던 지난해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예에서 보듯이 최근 각국의 경기력이 상향 평준화 되어 걱정할 정도는 아닐 것으로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