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병국 "위안부 합의 깨는 건 아베 신조"

중앙일보 2017.01.11 10:46
정병국 바른정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1일 “한일 위안부 협상은 반성과 사과가 전제된 상황속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위안부 합의를 어기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이 아니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창당준비회의 모두발언에서 “반성과 사과는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이 받아들일때 진정한 사과가 되는 것”이라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과편지를 보낼 의향이 있느냐는 언론의 질문에 아베 총리는 ‘손톱만큼도 그럴 의향이 없다’고 발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한일간 위안부 합의를 올바로 이행해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선 “입만 열면 거침없이 사드배치 반대,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반대 등을 외치는데 이는 내치와 외치를 주무르는 절대권력이 없으면 불가한 것”이라며 “우리가 경험한 제왕적 대통령을 다시 답습하겠다는 생각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혁명을 서슴없이 말하고 북한을 미국보다 앞세우는 지도자가 대통령이 된다고 하면 대한민국의 운명이 어떻게 될 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