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서청원 최경환 버틸수록 친박 꼬리표 못 떼"

중앙일보 2017.01.11 10:44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1일 당 지도부의 탈당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을 향해 “소위 친박의 맏형이라고 자타가 인정하신 분이나,친박의 좌장이라고 했던 이런 분들이 정치적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이면 당도 살아날 수 있고 국민들로부터 박수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렇게 밝힌 뒤 “버티면 버틸수록 친박의 라벨(꼬리표)이라고 할까, 이것을 떼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 시점에선 국민들의 지탄과 비판을 견뎌내지 못해 물러나는 방법과 스스로 책임을 지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며 “선배들로서 스스로 책임을 져서 우리 당이 살아야하지 않겠나,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물러나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문제와 관련해선 “대통령께서 우리 당 재건을 위해 스스로 결정하실 때를 기다리시는게 아닌가”라며 “당에서의 조치는 현재로서 고려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 탄핵이 가결됐다고 하더라도 저희들로는 최대한 예우를 갖춰야 할 대통령이라고 보고 있다”며 “주변에 있는 인물들이 용기를 내주고, (그 다음)적정한 때 대통령께서 결정을 해주시는 모습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탈당파들이 창당을 준비중인 바른정당에 대해 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과 이념과 철학이 무엇이 다른지 알 수 없다. 정강정책을 다 들여다봤는데 알 수 없다”며 “책임조차 지지 않겠다는 행태로 일관하는 사람들이 무슨 보수 가치를 구현하겠다는 건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